서점.2017.05.18 13:41


이런 책들이 오늘 판매되었다.
라고 올리는 것 자체가 이상한 일이다.

읽어보지도 못한 책들을 팔고 있다는 것은
어딘가 모르게 내가 파는 상품에 대해서
알지도 못한 채 물건으로서의 책을
파는 것 같은 생각이 든다.

물론 물리적 한계로 인한 불가능은
어쩔수 없는 일이다.
이 많은 책들을 언제 다 읽을 수 있을까.
그럴 필요도 없고.

미라클 모닝은 그런 의미에서
어제 잠깐 읽었던 책이다.
나가기 전에 읽어보겠노라 다짐하며
찜해둔 책이었는데.
그냥 그래서 좀 그랬다.

이런 책들은 너무 전형적인 기법을 사용한다.
90페이지까지 자신의 앞뒤 이야기를 하며
이런게 왜 생겨났는지에 대해 얘기하는데
주제는 사실 맨 첫페이지에 나왔던 내용이다.

열 페이지에 줄여서 쓸 말을
90페이지까지 늘렸다.
잘 모르겠다.
뒷 부분은 주술같은 얘기라
그냥저냥 읽다 말았다.
이런 자기계발은 싫다.

그렇지만 자기 계발책이 아니고는
상향심을 불러일으킬 동기도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관련해서 글을 하나 써봐야지 싶은데.
언제가 될지.


Posted by 북트 연D

티스토리 툴바